▒ Khan5d5.com ▒
 
 
 
 
   
   
   
Khan5d5  >  정보광장>>  업계뉴스  
 

TOTAL ARTICLE : 2, TOTAL PAGE : 1 / 1
방송위, 지상파DMB 사업자 선정 늦어도 내년 3월 이전에
 운영자    | 2004·10·26 11:34 | HIT : 2,501 | VOTE : 359
방송위원회가 지상파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 사업자 선정이 늦어도 내년 3월 이전엔 완료한다.

방송위원회(위원장 노성대)는 지상파DMB를 도입을 위한 전담반(TF)를 본격 가동했으며, 늦어도 내년 3월 이전에 사업자 선정을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25일 밝혔다.

이효성 방송위 부위원장은 “올해 안으로 사업자를 선정해 내년 초 상용서비스할 예정인 위성DMB와 지상파DMB 도입 시기의 차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상파DMB 도입을 최대한 앞당기는 게 최우선 과제”라며, “지상파DMB 사업자 선정을 늦어도 내년 3월안에, 이르면 2월중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송위는 올해안으로 공청회를 거쳐 지상파DMB 도입 정책 방안을 최종 확정하고, 내년1월부터 사업자 선정 심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방송위는 이를 위해 지난 8월 구성한 지상파DMB TF를 지난주부터 본격로 가동했으며, 준비사업자 등의 의견을 청취해 사업자 구도를 논의중이다.  


조규상 방송위 매체정책국장은 “지상파DMB 도입정책과 관련해 결정한 사안이 전무하다”고 밝혔다. 지상파DMB 준비사업자들 사이에서 흘러나오는 지상파DMB 유료화, KBS 중심의 그랜드 컨소시엄 구성, 대형 지상파방송사를 중심으로 한 송출대행, 지상파TV 재송신을 위한 채널 할당 등에 대해 결정된 바가 전혀 없다는 설명이다.

이효성 부위원장은 상호 경쟁이 예상되는 위성DMB와 지상파DMB의 도입 간격을 줄여 공정한 경쟁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위성DMB는 유료매체이고 지상파DMB는 무료매체여서 위성DMB의 선 도입으로 인해 지상파DMB가 타격을 받아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방송위는 또한 지상파DMB의 도입 정책 방안 마련시 위성DMB의 지상파TV 재송신 허용 여부를 재검토할 예정이며, 만약 허용을 결정한다면 지상파DMB 상용서비스 시기와 맞출 계획이다.

유병수기자@전자신문, bjorn@etnews.co.kr

  
2   무선 카팩 달아 오른다  운영자 04·10·26 4735 387
  방송위, 지상파DMB 사업자 선정 늦어도 내년 3월 이전에  운영자 04·10·26 2501 359
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